연결 가능 링크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북측과 공동 행사…관광 재개 노력"


18일 금강산에서 열린 관광재개 기원 공동 식수행사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왼쪽 세번째)이 원동연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왼쪽 두번째),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왼쪽 네번째)과 함께 식수하고 있다.

18일 금강산에서 열린 관광재개 기원 공동 식수행사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왼쪽 세번째)이 원동연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왼쪽 두번째),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왼쪽 네번째)과 함께 식수하고 있다.

금강산 관광 16주년을 맞아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오늘 (18일) 북한을 방문했습니다. 현 회장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구두친서는 없었지만, 북측과 공동 행사를 열며 금강산 관광 재개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18일 금강산에서 북한 측 원동연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부위원장 등 마중 나온 20여 명의 인사들과 함께 공동으로 금강산 관광 16주년 기념행사를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당초 김양건 통일전선부장도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급한 일이 생겨 참석하지 못했다고 현대아산 측은 설명했습니다.

현정은 회장은 북측과 연내에 반드시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물꼬를 트기 위해 서로 노력하자는 데 뜻을 함께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방북 후 한국으로 돌아와 기자들과 만난 현 회장의 설명입니다.

[녹취: 현정은 회장] “이번 기념행사에서 관광 재개를 기원하는 의미로 북측과 식수도 함께 했으며 북측은 뜻과 마음을 합치고 지혜를 모아 중단된 금강산 관광 길을 다시 열도록 하자며 굳은 재개의 의지를 다졌습니다. 저희가 식사 중에도 ‘열려라 금강산 구호’를 여러 번 외쳤습니다. 남북 모두 같이.”

현 회장은 안타깝게도 6년 넘게 금강산 관광이 중단됐지만 한국 국민들이 천혜의 절경을 다시 볼 수 있도록 관광 재개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습니다.

현 회장은 이번 방문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구두친서는 없었으며, 지난 8월 고 정몽헌 회장의 11주기 추모행사 때와 마찬가지로 원동연 부위원장에게 행사를 성의껏 준비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현정은 회장이 금강산 관광 기념행사에 참석한 것은 지난 2009년 11주년 행사 이후 5년 만입니다.

현 회장과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 등 22 명은 18일 오전 동해선 남북 출입사무소를 거쳐 북한으로 들어갔습니다.

이들은 기념행사를 가진 뒤 오후에는 해금강호텔 등 현지 시설물을 점검했습니다.

방북한 현대아산 관계자입니다.

[녹취: 현대아산 관계자] “지난 8월에 한번 다녀온 만큼 시설은 잘 관리가 되고 있었습니다. 다만 동절기를 맞아 일부 시설에 보수를 할 필요가 있어 추후 북한과 논의해 필요한 부분은 보수를 할 예정입니다.”

지난 1998년 11월 시작된 금강산 관광은 2008년 7월 한국 관광객의 피격 사망 사건 이후 지금까지 6년 넘게 중단되고 있습니다

현대아산은 관광 중단으로 9억 달러에 이르는 매출 손실과 함께 북한 관광사업을 담당하는 인원도 4분의 1로 줄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금강산 관광 16주년인 18일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인연을 자세히 언급했습니다.

`노동신문'은 그러나 금강산 관광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