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최룡해 특사, 푸틴 러시아 대통령 면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인 최룡해 북한 노동당 비서가 18일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최 비서 일행이 탄 차량 행렬이 공항 터미널을 빠져 나오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인 최룡해 북한 노동당 비서가 18일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최 비서 일행이 탄 차량 행렬이 공항 터미널을 빠져 나오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로 러시아를 방문한 최룡해 노동당 비서가 오늘(18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면담합니다. 김 제1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윤국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최룡해 북한 노동당 비서가 한반도 시간으로 18일 밤 11시 (모스크바 현지 시간 18일 오후 5시) 크렘린궁을 찾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면담할 예정입니다.

한국의 `연합뉴스'는 크렘린궁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최룡해 비서의 푸틴 대통령 예방이 18일 오후에 예정돼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크렘린 공보실도 최 비서의 푸틴 대통령 면담 일정을 확인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습니다.

최 비서는 김정은 제1위원장의 친서를 소지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면담에서는 친서 전달과 함께 북-러 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김정은 제1위원장의 러시아 공식 방문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 비서는 20일에는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면담할 예정입니다.

최 비서의 이번 러시아 방문에는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과 리광근 대외경제성 부상, 노광철 군 총참모부 부총참모장 등이 수행하고 있습니다.

최 비서는 모스크바에 약 사흘 정도 머문 뒤 오는 24일까지 극동 하바로프스크와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최 비서는 현지 시간으로 18일 새벽 모스크바에 도착한 직후 러시아 정부의 영빈관인 시내 호텔로 이동해 휴식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 비서는 17일 오후 모스크바에 도착할 예정이었지만 평양 출발 후 특별기가 고장을 일으키는 바람에 북한으로 회항했다가 다시 출발해 당초 예정된 시간보다 약 10시간 늦게 도착했습니다.

한편 한국 외교부 노광일 대변인은 최근 북한의 외교 행보와 관련해 외교적으로 고립된 상황임을 방증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노 대변인은 18일 기자설명회에서 김정은 제1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최룡해 노동당 비서가 러시아를 방문한 것과 관련해 상항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