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오키나와 미군기지 이전 강행 방침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자료사진)

일본 오키나와 현 지방선거에서 주일 미군기지 이전에 반대하는 후보들이 당선된 것과 관련해 아베 신조 내각은 강행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아베 내각은 17일, 전날 치러진 선거 결과와 관계없이 오키나와 현 기노완 시에 위치한 후텐마 미군 기지를 당초 계획대로 같은 지역에 있는 헤노코 연안으로 이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오키나와의 부담을 줄이는데 최선을 다하고 하루라도 빨리 후텐마 기지 반환이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16일 치러진 오키나와 지사 선거 결과 무소속의 오나가 다케시 후보가 집권 자민당의 나카이마 히로카즈 현 지사 등 경쟁자들을 누르고 당선됐습니다.

오나가 당선자는 현재 오키나와 현 기노완 시에 있는 미군 후텐마 비행장을 북부 헤노코 연안으로 옮기는 이전 계획에 반대 방침을 표방하고 출마했습니다.

또 같은 날 치러진 오키나와 현 나하 시장 선거에서도 미군 기지의 헤노코 이전에 반대하는 무소속 시로마 미키코 후보가 자민당과 공명당이 추천한 요세다 가네토시 후보를 큰 표차로 누르고 당선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