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클래퍼 국장 "방북시 북한이 특사로 인정 안해"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 국장 (자료사진)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 국장 (자료사진)

지난 8일 북한을 방문해 억류 미국인들을 귀환시킨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 (DNI) 국장은 북한이 자신을 오바마 대통령의 특사로 인정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자신의 방북으로 북한 당국이 억류 미국인들을 석방시킬지 확신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의 최고위 정보 책임자인 클래퍼 국장이 미국 언론에 자신의 지난 8일 평양 방문 내용 일부를 공개했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16일 미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특사로 선정된 건 북한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의 일원인 현직 정부 당국자를 원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클래퍼 국장] "For one, they wanted someone who's vurrently in the government who's part of.."

클래퍼 국장은 오바마 대통령의 친서에는 자신을 대통령의 특사로 파견했다는 설명과 북한이 억류 미국인들을 석방할 경우 `긍정적인 제스처'가 될 것이란 언급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방북이 미-북 관계에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이뤄진 게 아니란 사실을 알게 되면서 북한 측은 실망한 것 같았다고 클래퍼 국장은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클래퍼 국장은 `월스트리트저널'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자신을 오바마 대통령의 특사로 인정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당국이 체류 기간 동안 돌연 자신을 특사 신분에서 강등시키겠다는 통보를 해왔다는 설명입니다.

클래퍼 국장은 북한에 도착하자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이 자신과 비서, 의사 등으로 구성된 미국 측 대표단을 맞이했다며, 차에 타자마자 김원홍 부장과 대화가 시작됐고 북측은 큰 돌파구를 기대하는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이후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주최한 저녁식사 자리에서 미-한 합동군사훈련이나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 등 미-북 간 민감한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저녁식사를 마친 뒤에야 자신이 미국 측의 '특사'라는 오바마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클래퍼 국장은 친서에 오바마 대통령의 사과의 표현은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또 북측이 친서를 전달 받은 이후에도 억류 미국인들의 석방 여부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주지 않아 석방에 대해 확신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다음날 정오까지도 클래퍼 국장에 별다른 언급을 주지 않던 북측은 돌연 2 명의 억류자들을 데리러 온 만큼 더 이상 오바마 대통령의 특사로 간주하지 않겠다며, 이 시간 이후부터 당국 차원의 신변안전 보장도 없을 것이라고 통보했다고 전했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이후에도 세 시간 넘게 더 기다린 뒤에야 케네스 배, 매튜 밀러 씨의 사면을 승인한다는 내용이 담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편지를 김원홍을 통해 전달받은 뒤 신병을 인도받았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특히 김원홍이 나중에는 억류자 사안이 아닌 다른 현안으로 대화를 나누기를 바란다고 직접 말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다만 북측이 자신에게 보인 '실망감'에도 불구하고 석방에 대한 구체적인 대가를 요구하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클래퍼 국장은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억류 미국인 석방으로 미-북 관계에 변화가 생긴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두고봐야 할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클래퍼 국장] "Do you think this has changed anything? That's a good question. ..."

클래퍼 국장은 북한의 이번 조치가 미-북 양국 간 대화를 촉진하는 역할을 하게 되기를 바란다면서, 하지만 실제로 어떻게 될지는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