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혜성 탐사로봇 필레, 충전 어려워 수명 줄 듯


탐사로봇 '필레'가 혜성 표면에 착륙하는 가상 사진. 유럽우주국 제공.

탐사로봇 '필레'가 혜성 표면에 착륙하는 가상 사진. 유럽우주국 제공.

인류 역사상 최초로 혜성 표면에 착륙한 탐사로봇 ‘필레’가 수명이 감소할 수 있다고 유럽우주국(ESA)이 밝혔습니다.

유럽우주국은 필레가 착륙한 지점은 절벽 옆 그늘진 곳이어서 계획보다 적은 양의 태양광을 받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필레는 자체 에너지가 소진된 이후 태양전지판을 이용해 에너지를 충전하도록 설계돼 있습니다.

과학자들은 현재 필레의 자체 에너지로 최대한 많은 자료를 수집한 뒤 그늘에서 꺼내는 조치를 시도할 예정입니다.

필레를 탑제한 탐사선 로제타호는 지난 12일 발사된 지 10년 8개월 만에 지구에서 5억1천만 킬로미터 떨어진 혜성 ‘67P’에 착륙하는데 성공했습니다.

과학자들은 이번 탐사를 통해 태양계의 생성 원리를 밝혀낼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탐사로봇 필레는 혜성 착륙 과정에서 고정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다소 불안정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