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중 원유 거래 정상…원유 정제시설 가동 정황 확인"


북한 평양 거리의 자동차들. (자료사진)

북한 평양 거리의 자동차들. (자료사진)

올 들어 중국의 대북 원유 수출이 9개월째 공식 통계에 공개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한국 정부는 북한으로의 원유 공급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14일 올해 들어 9월까지 통계상으로 중국이 북한에 원유를 전혀 수출하지 않은 것으로 돼 있지만 실제 원유 공급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VOA'에 밝혔습니다.

또 다른 한국 정부 당국자도 중국의 원유 공급이 없으면 북한 내 기름값이 상승하거나 차량 운행 등이 줄어야 하는데 그런 징후가 없다며 정상적으로 공급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북한의 휘발유 소비 가격은 1㎏당 9 위안 정도로, 예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중국에서 도입한 원유를 정제하는 시설인 평안북도 피현군의 봉화화학공장을 가동 중인 정황도 위성영상을 통해 확인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중국은 매년 50만t 가량의 원유를 북한에 수출해 왔지만, 중국해관 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개월 동안 대북 원유 수출량은 ‘0’을 기록했습니다.

매년 중국의 대북 수출품 규모에서 1위를 차지했던 원유가 장기간 통계에서 빠진 것은 이례적인 일로, 소원한 북-중 관계를 반영한 것이라는 해석을 비롯해 다양한 관측이 제기됐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중국이 대북 제재 국면인 점 등을 의식해 수치를 누락시키는 것으로 보인다며, 과거 사례를 볼 때 통계에 잡히지 않는 무상원조 등의 형태로 북한에 원유를 공급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과거에도 중국으로부터 무역 거래 외에 무상 원조 또는 저리의 장기 차관 형식으로 매년 50만t에서 75만 t가량의 원유를 들여온 것으로 한국 정부는 추정하고 있습니다.

한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최근 부쩍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있는 러시아로부터 대량 원유를 도입했을 가능성에 대해선, 올해 북한은 원유가 아닌 정제유를 러시아로부터 소규모 들여온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