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럽 혜성 탐사로봇, 착륙 후 첫 사진 전송


유럽우주국(ESA)이 13일 혜성 탐사로봇 필레가 지구로 전송해온 첫 혜성 표면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유럽우주국(ESA)이 13일 혜성 탐사로봇 필레가 지구로 전송해온 첫 혜성 표면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유럽우주국(ESA)이 13일 혜성 탐사로봇 필레가 지구로 전송해온 첫 혜성 표면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혜성 탐사로봇 필레는 12일 지구로부터 발사 10년여 만에 5억1천만 킬로미터 떨어진 혜성 ‘67P’에 착륙했습니다.

필레가 보내 온 혜성의 표면 사진은 암석으로 뒤덮여 있으며 필레에 부착된 3개의 다리 가운데 하나도 포착됐습니다.

연구진은 혜성의 머리 부분에 있는 핵은 주로 얼음과 암석 물질로 구성돼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유럽우주국은 필레가 바위투성이 혜성에 제대로 달라 붙는 데는 실패했지만 여전히 안정적인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필레는 착륙 과정에서 작살 모양의 고정장치가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우주로 튕겨나갈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혜성의 표면에 구멍을 뚫어 표본을 채취하는 핵심 임무 수행이 어려울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한편 혜성의 중력은 지구의 10만분의 1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