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킹 특사 "북한 미국인 석방, 관계 개선 의도인 듯"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대북인권특사(왼쪽)와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13일 서울에서 열린 '2014 제4회 샤이오 인권포럼' 개막식에서 최진욱 통일연구원장의 개회사를 듣고 있다.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대북인권특사(왼쪽)와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13일 서울에서 열린 '2014 제4회 샤이오 인권포럼' 개막식에서 최진욱 통일연구원장의 개회사를 듣고 있다.

한국을 방문 중인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오늘 (13일) 북한이 최근 미국인 억류자들을 석방한 것은 미국과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조치일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킹 특사는 최근 북한의 적극적인 인권 문제 대응 행보에 주목하고, 국제사회의 단합된 노력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연구원 주최로 13일 서울에서 열린 ‘샤이오 인권포럼’에 참석한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 이정훈 한국 외교부 인권대사와 함께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평가와 실질적 개선 방안’을 주제로 의견을 나눴습니다.

킹 특사는 이 자리에서 북한이 최근 미국인 억류자들을 석방한 것은 미국과의 관계를 개선하려는 조치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로버트 킹 특사] “I can guess it may have something to do with the effort by the NK’s…

킹 특사는 북한의 이번 조치가 미국과의 관계를 개선하려는 행보이거나,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안 통과를 막기 위한 노력의 하나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킹 특사는 그러나 억류자 석방은 어디까지나 인도적 차원의 조치로 미국은 북한에 어떠한 대가도 지불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이번 조치가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미-중 정상회담을 의식한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미-중 정상회담에서 자신들에게 관심이 쏠리는 것을 북한은 원치 않을 것이라며 가능성을 낮게 봤습니다.

킹 특사는 이와 함께 미국 정부는 앞으로도 북한인권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긴밀하게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과 유엔, 한국의 북한인권 책임자들은 올해 들어 북한이 전례 없이 적극적으로 인권 문제에 대응한 점에 주목하고, 국제사회의 단합된 노력을 촉구했습니다.

킹 특사는 그동안 국제사회의 인권 문제 제기를 무시해온 북한이 올해 전례 없이 적극적으로 반응한 데는 지난 2월 발표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 보고서가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다루스만 보고관은 북한인권 문제를 반드시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해 적절한 제재를 해야 한다며, 그것이 국제사회가 북한인권 문제를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다루스만 보고관] “with regard to the referral to the Security Council that would be…

다루스만 보고관은 북한인권 결의안이 유엔총회 뿐아니라 안전보장이사회에서도 채택돼야 한다며, 안보리가 북한인권 문제에 개입할 경우 인권과 안보를 연계하는 크고 중요한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정훈 한국 외교부 인권대사는 국제사회가 북한인권 문제를 다루는 방식과 틀이 바뀌었으며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은 북한인권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기회이므로 놓쳐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샤이오 인권포럼'은 북한인권 개선 방안을 모색하는 국제회의로, 1948년 세계인권선언이 채택된 장소인 프랑스 파리의 샤이오 궁에서 이름을 따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