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정상 회담, 온실가스 감축 합의


중국을 방문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함께 12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환영식에 참석했다.

중국을 방문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함께 12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환영식에 참석했다.

세계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인 중국과 미국이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앞으로 10년에서 15년 내에 온실가스를 감축하기로 전격 합의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오늘(12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은 오는 2030년을 전후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더 이상 늘리지 않기로 했습니다.

시 주석은 온실가스 감축과 더불어 화석연료가 아닌 다른 대체 에너지원의 비중을 2030년까지 20%로 끌어올리겠다고도 약속했습니다.

미국도 2025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5년 수준에서 28%까지 줄이겠다는 새로운 목표치를 제시했습니다.

이는 202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17% 줄이겠다던 오바마 대통령의 기존 공약에 비해 한층 강화된 내용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합의는 미국과 중국 관계에서 획기적 사건이라며, 양국은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노력에 앞장서야 할 특별한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