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정상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목표 재확인"

  • 윤국한

12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12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이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은 12일 중국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틀에 걸친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회견에서 자신과 시진핑 국가주석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목표를 재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북한이 추구하는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이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는 데도 의견을 같이 했다고 오바마 대통령은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이같은 발표는 북한의 핵 개발을 단호히 저지하겠다는 미국과 중국 최고 당국자의 의지를 거듭 확인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두 정상은 그러나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공동의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회견에서 북 핵 6자회담을 조속히 재개해야 한다는 중국 정부의 일관된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시 주석은 "관련국들이 마땅히 접촉과 대화를 적극적으로 전개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조건을 조성하는 데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은 한반도의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의 평화.안정 수호를 위해 결연히 힘쓸 것이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핵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한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의 6자회담 조기 재개 요청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혔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미국은 그동안 6자회담이 재개되기 위해서는 북한이 비핵화와 관련해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는 점을 강조해 왔습니다.

이와 관련해 시드니 사일러 미 국무부 6자회담 특사는 지난달 말 서울 방문 중 기자들에게, 6자회담이 재개되려면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실험을 유예하고 도발 행위를 자제하는 등 비핵화의 길로 다시 들어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시 주석은 하루 전인 11일에도 장시간 만나 다양한 미-중 두 나라 간 현안과 국제 문제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번 회담을 통해 지구온난화 방지를 위한 온실가스 배출 감축과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의 우발적 충돌 사태를 막기 위한 행동수칙 등에 합의했습니다.

그러나 중국의 인권 문제와 홍콩 민주화 시위 사태 등 여러 현안들에서 여전히 상당한 견해차를 드러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에 대해, 두 정상이 "견해차가 있는 문제에 대해 솔직하게 논의함으로써 가능한 한 갈등의 폭을 좁혀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