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재향군인의 날' 전국 각지 기념행사


11일 미국 매사추세츠 주에서 열린 '재향군인의 날' 행사에서 퇴역하는 해군 장병(왼쪽)이 성조기를 받아들고 있다.

11일 미국 매사추세츠 주에서 열린 '재향군인의 날' 행사에서 퇴역하는 해군 장병(왼쪽)이 성조기를 받아들고 있다.

미국은 11일 ‘베테랑스 데이’를 맞아 전국 각지에서 다채로운 행사들이 펼쳐졌습니다.

이 날은 ‘재향군인들의 날’로 국가와 세계 평화를 위해 싸운 참전 용사들의 노고와 희생정신을 되새기는 날입니다.

미국의 조 바이든 부통령은 이날 워싱턴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미국의 재향군인들은 모든 세대에 걸쳐 최고였다며 국가는 그들의 자유 수호 활동에 빚을 졌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베테랑스 데이에는 특히 전국 각지에서 약 80만 명의 사람들이 미국의 수도 워싱턴을 찾아 뜻 깊은 행사를 갖습니다.

워싱턴 시내 중심 ‘내셔널 몰’ 광장에서는 잠시 뒤 동부 시간으로 저녁 7시부터 ‘용맹을 위한 콘서트’라는 제목의 음악회가 펼쳐집니다.

이 음악회에는 브루스 스프링스틴과 리한나, 캐리 언더우드 등 유명 가수들이 대거 출연합니다.

미국의 베테랑스 데이는 지난 1918년 1차 세계대전 종전을 기념해 이듬해인 11월 11일 처음 지켜지기 시작했으며, 지난 1938년부터 공식 기념일로 지정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