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클래퍼 방북, 핵 협상 시작 아냐'


젠 사키 미 국무부 대변인 (자료사진)

젠 사키 미 국무부 대변인 (자료사진)

미 국무부는 북한의 억류 미국인 석방과 핵 문제가 별개 사안임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대북인식에 변화가 없음을 분명히 한 겁니다. 또 미국인을 데리고 나오는 과정에서 북한에 사과한 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억류하고 있던 미국인 2명을 전격 석방하면서 미-북 관계의 향방이 주목돼 왔습니다.

하지만 미 국무부는 달라진 게 아무것도 없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Nothing has changed about our concerns about North Korea’s abysmal human rights record. Nothing has changed about our concerns about their nuclear aspirations and capabilities.”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과 관련해 최악의 인권기록, 핵 열망과 능력에 대한 미국의 우려는 변한 게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억류 미국인 석방 이후에도 유엔 인권결의안의 권고대로 북한의 국제형사재판소 회부를 추진할 것인지에 대한 답변이었습니다.

국무부는 그 동안 억류자 석방과 북한의 비핵화 협상은 별개라고 선을 그어 왔습니다. 백악관 역시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진전된 행동이 없는 한 별도의 대화는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 해왔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또 미국인 석방을 위해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장이 방북한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했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Director Clapper went specifically because we knew that there would be greater chance of bringing these two individuals home if we had a high level, cabinet level official who was sent but we did not indicate this was the opening of the any negotiations on nuclear issues…”

장관급이자 정보 당국자인 클래퍼 국장의 파견으로 미국인들의 귀환 가능성이 더 커질 것으로 판단했을 뿐 아니라, 이번 방북이 핵이나 인권 관련 협상의 시작이라는 신호를 주지 않기 위한 포석이었다는 겁니다.

특히 클래퍼 국장이 핵이나 인권 문제 협상에 연관된 인사가 아니라는 점을 지적하며, 따라서 국무부 관리가 이번 방북에 동행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또 이날 미국 ‘CNN’ 방송에 출연해 클래퍼 국장이 억류 미국인 2명을 데리고 나오는 과정에서 북한 당국에 사과했다는 일부 보도 내용을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 클래퍼 국장은 오바마 대통령의 특사라는 내용이 담긴 짧은 서한만 북측에 전달하고 미국인들을 데리고 나왔다고 설명했습니다.

CNN은 앞서 북한 정부가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억류 미국인들의 행동에 대해 진심 어린 사과를 받았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사키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클래퍼 국장이 억류 미국인 2명을 데리러 가는 과정에서 비행기가 고장 나 임무가 지연됐다는 보도가 사실이라고 확인했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That is correct. I don’t have any more details for you. I point you to DNI for more technical details on the technical issues.”

그러나 기술적인 문제는 국가정보국에 문의하라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습니다.

앞서 미국 ‘AP’통신은 익명의 미 정보 당국자를 인용해 클래퍼 국장이 지난 4일 오전 워싱턴DC를 떠나 북한에 6일 들어갈 예정이었으나 중간 기착지인 하와이에서 비행기가 고장 났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