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의회, 북한 종교자유 실태 조사...이달 말 청문회


영국 런던의 의회 건물 (자료사진)

영국 런던의 의회 건물 (자료사진)

영국 의회가 북한의 종교자유 유린 실태를 직접 조사할 계획입니다. 탈북자들의 증언 등을 접수해 분석한 뒤 이달 말 청문회를 개최합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의회의 국제종교자유그룹 (APPG)이 북한의 종교자유 실태를 직접 조사해 개선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국 의회 초당파 의원들로 구성된 국제종교자유그룹은 9일 공개한 성명에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 보고서를 계기로 조사에 착수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국제 범죄가 만연한 북한의 암담한 인권 상황과 심각한 종교자유 박해 현실, 국제사회의 행동을 촉구한 COI 보고서의 이행 차원에서 북한의 종교자유 실태를 포괄적으로 조사하기로 했다는 겁니다.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는 지난 2월 공개한 보고서에서 ‘성경책 소지 혐의로 체포된 북한 주민은 취조 중 고문을 당하고 일부는 처형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국제종교자유그룹은 이번 조사를 통해 관련 실태에 대한 자료를 수집.분석해 영국이 자체적으로 개선을 촉구할 수 있는 독특한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그룹은 조사와 관련해 오는 14일까지 관련 단체와 전문가, 종교인, 탈북민들에게 체험이나 우려를 담은 증언서를 제출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종교와 신앙에 대한 북한 정권의 정책과 대응, 종교 박해 가해자들에 대해 책임을 물을 방안, 종교자유가 한국에 미친 영향과 이를 북한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적어 4쪽 이내로 보내주길 바란다는 겁니다.(zoenmith.nk@gmail.com)

국제종교자유그룹은 특히 탈북민들의 증언을 환영한다며, 요청할 경우 신원을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의회의 북한그룹이 지원하며 오는 26일 일부 단체와 탈북민들이 증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영국 의회에서 공식 청문회가 열린다고 성명은 밝혔습니다.

국제 기독교 선교단체인 ‘오픈 도어스’와 미 국제종교자유위원회는 매년 발표하는 보고서에서 북한을 세계 최악의 종교탄압국으로 지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 정부는 헌법 68조를 통해 주민들의 신앙의 자유를 철저히 보장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