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로드먼 “케네스 배 석방은 내 공…김정은에 호소”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가운데)이 방북 중인 미국 NBA 출신 데니스 로드먼(오른쪽)과 지난해 2월 미국 묘기 농구단의 시범 경기를 관람한 후, 만찬을 개최했다. 부인 리설주(왼쪽)도 참석했다. 조선중앙통신 보도.

전직 미 프로농구 농구 선수인 데니스 로드먼이 북한이 케네스 배 씨를 전격 석방한 것은 자신의 공로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을 여러 차례 방문한 로드먼은 미국의 한 연예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월 김정은 위원장에게 편지를 보내 배 씨의 석방을 호소했다며 자신이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로드먼은 편지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에게 케네스 배 씨에게 자비를 베풀어달라며 김 위원장 북한이 얼마나 인정이 많은지 미국에 보여달라고 적었다고 공개했습니다.

또, 편지를 보낸 후 답신을 받지는 못했지만 며칠 뒤 북한 정부가 배 씨가 살아있다는 동영상을 배포했다면서 이것이 우연의 일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로드먼은 지난 1월 김 위원장의 생일을 맞아 전직 농구 선수들과 북한을 방문해 축하 경기를 여는 등 네 차례 북한을 다녀왔습니다.

이후 CNN과의 인터뷰에서 케네스 배씨에게 억류의 책임이 있다는 식으로 언급하는 등 북한의 처사를 두둔하는 태도를 보여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