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김정은에 미국인 석방촉구 친서 전달"...CNN 보도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 (자료사진)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장 (자료사진)

북한이 억류 미국인 2명을 전격 석방한 것과 관련해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DNI) 국장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보내는 친서를 전달했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CNN 방송은 9일 정부 고위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클래퍼 국장이 평양을 방문해 오바마 대통령의 친서를 북한에 전달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오바마 대통령이 편지에서 클래퍼 국장을 억류 미국인들의 귀환을 위한 자신의 '개인 특사'라고 지칭했으며 편지 내용은 "짧고 명료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클래퍼 국장이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나지는 않았다고 CNN 방송은 전했습니다.

미 국무부의 한 고위관리는 CNN에 클래퍼 국장이 방북할 당시 자신이 억류 미국인들과 함께 귀국할 수 있을지에 대해선 확신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억류 미국인 석방을 위한 몇 달간의 조정 과정에 중국이 협조했다고 이 관리는 덧붙였습니다.

CNN은 또 북한 정부가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억류 미국인들의 행동에 대해 진심어린 사과를 받았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 정부는 성명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석방을 지시했다고 밝힌 뒤 두 사람은 범죄를 진심으로 뉘우치며 복역 기간 성실히 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뉴욕타임스’는 친서를 보내는 것이 일반적인 방식이긴 하지만 오바마 대통령이 클래퍼 국장을 통해 친서를 보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클래퍼 국장이 김 위원장과 직접 이야기를 나눈 것인지, 아니면 다른 북한 지도자들을 만난 것인지도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미 국무부 관리들은 케네스 배 씨와 매튜 토드 밀러 씨 등 억류 미국인들을 석방하는 과정에서 북한에 지급한 대가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평양을 방문했던 클래퍼 국장은 배 씨와 밀러 씨 등 석방된 미국인 2명과 함께 미국 현지시간으로 8일 오후 9시께 워싱턴주 매코드 공군기지에 도착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