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4.25 유소년팀, 한국 개최 국제대회서 첫 승


7일 경기도 연천군 공설운동장에서 열린 국제 유소년 축구대회에서 북한 4.25체육단의 리성용 선수(왼쪽)와 한국 풍생중학교의 박동준 선수가 공을 다투고 있다.

7일 경기도 연천군 공설운동장에서 열린 국제 유소년 축구대회에서 북한 4.25체육단의 리성용 선수(왼쪽)와 한국 풍생중학교의 박동준 선수가 공을 다투고 있다.

북한의 4.25체육단 유소년팀이 오늘(7일) 경기도 연천에서 개막된 4개국 국제 유소년 축구대회에서 한국의 풍생중학을 3대 0으로 누르고 첫 승을 거뒀습니다.

이 경기가 열린 연천 공설운동장에는 연천군민을 비롯해 남북 교류 관계자 그리고 전국에서 온 축구팬 등 천여 명이 몰렸고 한국의 KBS가 이 경기를 생중계로 방송했습니다.

북한 유소년 팀이 한국에서 경기를 치르기는 7년 만의 일입니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과 북한, 중국 그리고 우즈베키스탄에서 모두 6개 팀이 출전해 조별 풀리그 전을 거친 뒤 오는 9일 오후 2시 결승전이 치러질 예정입니다.

VOA 박병용 기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