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중국 항공유 수입 회복세…올해 1만3천t


지난 2012년 4월 북한 김일성 주석 탄생 100주년을 맞아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군사 퍼레이드에서 북한 전투기가 시험비행을 펼쳤다. (자료사진)

지난해 급격히 감소했던 북한과 중국 간 항공유 거래가 올해 들어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4일) 중국 해관통계 자료에 따르면 북한이 중국에서 수입한 항공유가 올 들어 9월까지 1만 3천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3백59t보다 크게 증가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지난해의 경우 북한의 3차 핵실험 여파로 중국이 북한에 공급한 항공유가 이례적으로 적었던 해라며, 2011년과 2012년 같은 기간 중국이 북한에 공급한 항공유는 각각 3만 8천t, 3만 9천t이라고 말했습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최근 한 인터뷰에서 중국이 북한에 대한 항공유 공급을 축소했고 교역을 규제했다고 언급한 데 대해선, 케리 장관이 언급한 항공유가 통계 외 상황을 언급한 것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중국 해관통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까지 중국의 북한에 대한 원유 수출은 전무한 상황입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