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아프간 재건 지원 논의 국제회의 개최


3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 4회 이스탄불 프로세스'에서 중국의 리커창 총리(오른쪽)와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이 악수하고 있다.

3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 4회 이스탄불 프로세스'에서 중국의 리커창 총리(오른쪽)와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이 악수하고 있다.

중국 베이징에서 오늘(31일) 아프가니스탄의 정치적 화해와 재건을 논의하기 위한 국제회의, ‘이스탄불 프로세스’가 개최됐습니다.

이 자리에는 중국의 리커창 총리와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이 참석한 것을 비롯해, 러시아와 인도, 터키, 파키스탄 등 14개 회원국 대표가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중국 정부는 아프가니스탄에 앞으로 4년동안 20억 위안, 미화로 약 3억2천700만 달러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가니 아프간 대통령은 베이징에서 정상회의를 갖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한 바 있습니다.

중국은 또 앞으로 5년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아프간의 전문 인력 3천 명의 훈련도 지원할 계획입니다.

이 같은 협력 강화는 아프가니스탄의 안정이 국경을 접한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안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중국의 판단과, 올해 말 미군 등 상당수가 철군하는 상황에서 서방의 의존도를 줄일 수 있다는 아프가니스탄의 의도가 맞아 덜어졌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