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시리아 정부군 난민수용소 폭탄 공격 비난


지난 2일 시리아 정부군이 알레포 지역에 통폭탄 공습을 가했다. 파손된 구급차 주변을 주민들이 살피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일 시리아 정부군이 알레포 지역에 통폭탄 공습을 가했다. 파손된 구급차 주변을 주민들이 살피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시리아 난민 수용소에 통폭탄을 투하해 사상자를 낸 정부군의 행위를 맹비난했습니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어제(29일) 시리아 정부군이 자국 내 난민 수용소에 통폭탄 공격을 가해 최소 10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통폭탄이란 철재 드럼통에 폭발물과 금속 조각 그리고 인화물질을 채워 만든 폭탄을 말합니다.

이와 관련해 미 국무부의 젠 사키 대변인은 현재 사태 파악에 나서고 있다며 만일 시리아 정부군이 난민 수용소에 폭탄을 투하한 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끔찍하고 야만적인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또 시리아 정부는 지난 3년여 동안 20만명에 달하는 민간인 사망자를 낸 책임을 반드시 져야만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