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BBC 올해의 여성 100인에 탈북자 박연미 선정


탈북 대학생 박연미 씨가 지난 4월 호주 SBS 방송에 출연해 북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탈북 대학생 박연미 씨가 지난 4월 호주 SBS 방송에 출연해 북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영국 `BBC' 방송이 선정한 ‘올해의 세계 여성 100인’에 탈북 여대생 박연미 씨가 포함됐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올해 21 살의 탈북 여대생 박연미 씨가 영국 `BBC' 방송이 선정한 ‘올해의 세계 여성 100인’에 포함됐습니다.

`BBC' 방송은 박연미 씨가 북한 주민들이 겪는 고난을 알리는 활동을 하고 있는 점을 100대 여성에 선정한 이유로 밝혔습니다.

BBC 방송은 올해 두 번째로 과학, 의료, 인권, 교육, 언론 등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낸 여성 100 명을 선정했습니다.

한국에서 영어로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는 박 씨는 각국 언론과 인터뷰하고, 국제 인권회의에도 참가해 연설하는 등 북한의 실상을 적극 알리고 있습니다.

지난 5월에는 미국의 유력지인 `워싱턴포스트' 신문에 ‘북한 장마당 세대의 희망’이란 글을 기고했고, 이달 초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오슬로 자유포럼’에서는 장마당 세대가 보는 북한의 변화상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박 씨는 앞서 `VOA'와의 인터뷰에서 외부 세계에서는 1990년대 중반 이른바 `고난의 행군' 시절의 북한 밖에 알지 못해서, 최근 장마당을 통해 달라진 요즘의 북한에 대해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연미] “한국에 와서 당황했던 것이, `북한에서 사회주의 생활양식으로 살아온 사람이 자본주의사회에 적응하는 게 힘들죠?' 라고 말하며 자본주의를 부각해서 말하더라고요. 하지만 저도 사실상 자본주의사회에서 살았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쌀 한 톨도 공짜로 국가에서 받아본 것도 없고, 부모님이 장사를 하시며 돈을 벌어서 시장의 원리로 살아왔습니다.”

박 씨는 북한의 인권 참상도 생생하게 알리고 있습니다.

이번 달 아릴랜드 수도 더블린에서 열린 ‘2014 세계 젊은 지도자 회의’ (One Young World Summit)에서 박 씨는 자신이 직접 겪은 끔찍한 일들을 알렸습니다. 아홉 살 때 친구 엄마가 미국 영화를 봤다는 이유로 공개 처형되는 장면을 직접 봤다는 것입니다.

[녹취: 박연미] "I saw my mother raped, The rapist was a Chinese broker.."

또 13살 때 북한에서 탈출하던 당시 중국인 브로커에게 어머니가 성폭행을 당하는 장면을 봤다고 말했습니다. 박 씨는 이 자리에서 전세계의 젊은 지도자들이 탈북자들을 지원하고,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북송을 막아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박 씨는 `VOA'를 통해 북한에 남아있는 장마당 세대 친구들에게 조금만 더 버텨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녹취: 박연미] “저는 그 친구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습니다. 끝나지 않을 것 같은 독재도 앞으로 무너질 날이 올 것이고, 그 날이 점점 앞당겨지고 있는 것을 저는 피부로 느끼고 있습니다. 조금만 더 힘을 내어 살아있어 달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너무 인권 유린이 심한 나라여서 그 날까지 살아만 있어 달라는 이야기를 해주고 싶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