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EU '북한 요청 시 인권결의안 수정 검토 가능'


지난 22일 뉴욕에 있는 유엔 본부에서 열린 북한 인권 토론회에서 북한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2일 뉴욕에 있는 유엔 본부에서 열린 북한 인권 토론회에서 북한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이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초안의 일부 조항이 삭제되기를 원하고 있는 가운데, 결의안 작성을 주도한 유럽연합은 현재 결의안 초안 수정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럽연합은 북한이 공식 요청하면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초안에 대한 수정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주재 유럽연합대표부의 크리스토퍼 매튜 대변인은 29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초안에서 일부 조항이 삭제되면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방북을 초청할 수 있다는 북한 측 입장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미 대변인은 북한인권 결의안 초안의 목적은 북한의 인권 상황을 변화시켜 북한 내에서 인권이 개선되도록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같은 목적을 염두에 두고 유럽연합과 결의안 공동 제안국들은 북한의 어떤 제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지난 27일 북한 외교관들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 측으로부터, 유엔 결의안 초안에서 북한 최고 지도자를 언급한 7항과 북한인권 상황의 국제형사재판소 ICC 회부를 언급한 8항이 삭제되면 자신의 방북을 초청할 수 있다는 얘기를 듣고 유럽연합에 북한 측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유럽연합은 일본과 공동으로 북한인권 결의안 초안을 작성했습니다.

매튜 대변인은 다루스만 특별보고관이 유럽연합에 북한 측의 우려를 전달했지만, 북한이 직접 결의안 초안의 수정 검토를 요청하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요청이 없는 현 상황에서 유럽연합과 결의안 초안 공동 제안국들은 초안의 7항과 8항을 삭제하는 문제를 검토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매튜 대변인은 결의안 초안, 특히 7항과 8항은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와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권고를 근거로 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