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침몰 여객선 세월호 선장에 사형 구형


한국 검찰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 살인죄로 기소된 이준석 선장에 사형을 구형한 27일 재판을 마친후 유가족이 버스로 광주지법을 떠나고 있다.

한국 검찰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 살인죄로 기소된 이준석 선장에 사형을 구형한 27일 재판을 마친후 유가족이 버스로 광주지법을 떠나고 있다.

한국에서 지난 4월 여객선 침몰로 300여명이 사망한 세월호 사건과 관련해 승객 보호 의무를 위반한 채 달아나 살인 혐의로 기소됐던 선장에 대해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습니다.

한국 광주지검은 오늘(27일) 이준석 선장을 비롯한 세월호 승무원 15명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이 선장에 대해 사형을 구형하고, 역시 살인 혐의로 기소된 항해사 2명과 기관장 1명에 대해서는 무기징역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이 선장이 세월호의 총책임자로서 사고 원인을 제공했고 승객들이 다 내릴 때까지 선박을 떠나면 안 된다는 선원법을 어겼으며, 아무런 구호조치나 피해를 방지할 노력, 퇴선 후 구조활동 등도 전혀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선장은 최후 변론에서, 죽을 죄를 졌지만 살인의 고의는 전혀 없었다며 선처를 호소했습니다.

이날 재판 과정을 지켜 본 유가족들은 그러나 사형으로도 부족하다며 선장 1명에게만 사형이 구형된 데 대해 반발했습니다.

한편 이번 사건의 선고 공판은 다음달 11일 열릴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