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터키 대통령 "자유시리아군, 코바니 전투 합류"


24일 접경 지역인 터키 수루크에서 바라본 시리아 코바니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24일 접경 지역인 터키 수루크에서 바라본 시리아 코바니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시리아의 온건파 반군인 자유시리아군(FSA)이 코바니에서 싸우고 있는 쿠르드족을 곧 지원할 예정이라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말했습니다.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오늘(24일) 기자회견에서 쿠르드 민병대에 1천300명 규모의 자유시리아군 병력이 합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시리아 내 쿠르드족은 자신들의 핵심 거점인 코바니를 지키기 위해 두 달째 이슬람 수니파 무장반군 ISIL에 맞서 싸우고 있습니다.

인접국 터키는 그러나 미국의 공습 작전에 참가하지 않은 채 접경 지역 코바니의 상황을 지켜 보고만 있습니다.

터키 정부는 터키 내 쿠르드 반군인 쿠르드노동자당(PKK)과 시리아 내 쿠르드족을 같은 세력으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터키 당국의 승인을 받은 이라크 내 쿠르드족 자치정부군도 곧 터키 국경을 넘어 코바니 전투에 동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