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동북아평화협력 포럼 비난...참가 거부할 듯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북한군 제526대연합부대와 제478연합부대 사이의 실기동훈련을 참관했다고 24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촬영날짜는 최근이라고 밝힘.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북한군 제526대연합부대와 제478연합부대 사이의 실기동훈련을 참관했다고 24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촬영날짜는 최근이라고 밝힘.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동북아평화협력 구상을 주제로 다음 주 서울에서 국제회의가 개최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에도 초청장을 보냈지만 북한은 이 회의를 강력히 비난함으로써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24일자 논평에서 다음 주 서울에서 열리는 동북아평화협력 포럼을 ‘반공화국 책동’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논평은 박근혜 대통령의 동북아시아평화협력 구상에 대해 북한의 핵 포기와 흡수통일을 노린 반공화국 합작품이라고 거듭 비난하고 이번 국제회의도 그런 책동의 일환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이 같은 반응은 한국 정부가 북한에 포럼 초청장을 보낸 직후 나온 것으로, 사실상 포럼 참가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논평은 박 대통령이 지난 2012년 11월 미국 월 스트리트저널 기고문에서 동북아평화협력 구상을 설명하며 북한 핵 문제 해결을 강조한 대목을 지목해 동북아평화협력 구상의 허위성과 반동성은 여기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국 정부 소식통은 이에 대해 ‘VOA’와의 전화 통화에서 한국 정부는 여러 차례 동북아평화협력 구상에 북한도 참여하길 촉구했고 그런 차원에서 이번 포럼에도 북한을 초청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북한 매체의 이번 논평은 초청장에 대한 공식 답변이 아니기 때문에 한국 정부는 여전히 북한 당국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동북아평화협력 구상은 동북아 국가들이 환경보전과 재난구조, 원자력 안전, 테러 대응 등 비교적 갈등 요인이 적은 현안들부터 신뢰를 쌓고 점차 다른 분야까지 범위를 넓혀가자는 다자간 협력 구상입니다.

오는 28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동북아평화협력 포럼은 이 구상을 추진하는 일환으로, 한국 외교부의 후원으로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이 처음 여는 반관-반민 형태의 국제회의입니다.

한국 정부는 최근 뉴욕 주재 한국 유엔대표부를 통해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에 팩스로 윤병세 외교부 장관 명의의 포럼 초청장을 보냈습니다.

이번 포럼의 참석 대상은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몽골로, 북한을 제외한 다른 나라들은 정부 고위 관료와 민간 전문가들이 참가할 예정입니다.

6자회담 당사국의 고위 관료들이 모처럼 한 자리에 모일 수있는 기회여서 북한의 참가 여부에 관심이 쏠렸지만 북한 매체의 이런 반응으로 미뤄 가능성이 희박해졌다는 관측입니다.

포럼은 첫날인 28일 윤병세 장관과 라크다르 브라히미 전 유엔 아랍연맹 시리아 특사, 알렉산더 버시바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무차장 그리고 첸홍산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 등이 기조연설을 합니다.

이후 원자력 안전과 에너지 안보, 사이버 스페이스를 각각 주제로 하는 전문가 공개 회의들이 열립니다.

이 회의들이 진행되는 동안 각국 정부 인사들이 참여하는 비공개 회의가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열립니다.

이 비공개 회의에는 미국에선 시드니 사일러 국무부 6자회담 특사, 중국에서는 싱하이밍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 러시아에서는 그리고리 로그비노프 외무부 북핵담당 특별대사가 각국 대표로 참석합니다.

이후 29일부터 이틀간은 경기도 곤지암에서 전문가들끼리의 회의가 이어집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