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국제의무 준수가 대화 재개 기준"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연일 북한의 비핵화 의무를 상기시키고 있습니다. 북한이 억류 미국인 한 명을 석방한 것은 다행이지만 핵 문제는 별개라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겁니다. 국무부 반응 백성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은 북한이 핵 계획과 관련된 대화나 논의 주제를 바꾸도록 놔두지 않을 것이라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We’re not going to allow North Korea to change the conversation or change the topic of discussion as it relates to their nuclear program. We’re concerned about their nuclear efforts and aspirations…”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제프리 파울 씨가 석방돼 가족과 재회한 것은 기쁜 일이지만, 북한 핵 문제는 이와 별개라는 원칙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파울 씨 석방이 미-북 관계 개선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에 북한의 핵 개발 노력과 열망에 대한 미국 정부의 우려는 변한 게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겁니다.

사키 대변인은 북한이 여전히 2005년 6자회담 9.19 공동성명 등 국제의무를 준수하겠다는 의지나 신호를 보여주지 않고 있다며, 이 문제가 대화 재개의 기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They’ve not shown a willingness or an indication that they are going to abide by international obligations or the 2005 Joint Statement and those remained criteria for reconvening any sort of discussion.”

앞서 머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도 전날 미국이 현재 나머지 억류 미국인 두 명을 귀환시키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북한의 비핵화 문제가 미국의 최우선 순위라는 사실을 상기시켰습니다.

한편 사키 대변인은 미국인 2명이 석방되려면 미국이 북한에 공식 사과를 해야 한다는 북한 교수진의 외신 인터뷰와 관련해 어느 누구도 (북한에) 사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