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동북아평화협력 포럼에 북한 초청"


노광일 한국 외교부 대변인 (자료사진)

노광일 한국 외교부 대변인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다음 주 서울에서 열리는 ‘동북아평화협력 포럼’을 앞두고 북한에도 참가를 요청하는 초청장을 보냈습니다. 만약 북한이 참가한다면 6자회담 당사국의 고위급 인사들이 한 자리에 모이게 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노광일 한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오는 28일부터 사흘간 서울과 경기도 곤지암에서 열리는 국제회의인 ‘동북아평화협력 포럼’에 북한을 초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동북아평화협력 포럼은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주창한 동북아 평화협력구상 추진의 일환으로, 외교부의 후원으로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이 이번에 처음 여는 반관-반민 형태의 국제회의입니다.

[녹취: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 “이번에 개최되는 동북아평화협력포럼에 대해서는 북한을 초청할 예정이라고 우리가 언급한 적도 있습니다. 이번 포럼에 대해서는 여타 국가와 함께 북한에 대해서도 초청장을 발송했습니다”

노 대변인은 동북아평화협력 구상에 북한도 언제나 참여할 수 있다고 이미 여러 차례 발표했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은 동북아 국가들이 환경보전과 재난구조, 원자력안전, 테러대응 등 비교적 갈등 요인이 적은 현안들부터 신뢰를 쌓고 점차 다른 분야까지 범위를 넓혀가자는 다자간 협력 구상입니다.

노 대변인은 초청장에 대해 윤병세 외교부 장관 명의로 전통문 형식으로 보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측이 참가 여부에 대해 아직 답변을 하지 않고 있어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동북아평화협력구상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보여왔다는 점에서 한국측 초청에 응할 지 매우 불투명하다는 관측입니다.

북한 말고 한국 정부의 초청을 받은 미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몽골 등 다른 나라의 정부 관료와 민간 전문가들은 이번 포럼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특히 미국 측에서는 시드니 사일러 국무부 6자회담 특사가 참석하며 아직 참가자 명단이 확정되진 않았지만 다른 국가들도 고위급 정부 인사들을 보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따라서 북한이 참가할 경우 6자회담 당사국 고위급 인사들이모두 한 자리에 모일 전망입니다.

노 대변인은 이번 포럼을 계기로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한 별도의 협의가 이뤄질 지에 대해 한국 정부는 6자회담 틀 내에서 양자 등 부분적인 다자간 대화를 중시해 왔기 때문에 당사국간 논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포럼은 28일 오전 개회식을 갖고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라크다르 브라히미 전 시리아 담당 유엔-아랍연맹 공동특별대표 그리고 알렉산더 버시바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무차장 등이 기조연설을 합니다.

이어 오후엔 한국 외교부에서 이해 관계국 정부 고위급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에 관한 최초의 정부간 다자회의를 엽니다.

이후 29일부터 이틀간은 경기도 곤지암에서 전문가들간 비공개회의를 갖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