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리 국무장관 "북한 미국인 석방에 대가 없어"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22일 베를린에서 열린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외무장관과의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22일 베를린에서 열린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외무장관과의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미국인 제프리 파울 씨의 석방과 관련해 아무런 대가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또 북한 비핵화 협상이 재개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22일 북한이 억류하고 있던 미국인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 씨를 석방한 데 대해 아무런 대가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케리 장관] "No there was no quid pro quo..."

케리 장관은 독일 베를린에서 독일 외무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며 “미국 정부는 북한에 아직 남아 있는 미국인들에 대해 매우 염려하고 있으며 북한이 이들을 가능한 한 빨리 석방함으로써 혜택을 얻을 수 있기를 매우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이들의 석방을 위해 가족들과 꾸준히 접촉하고 있고 중국 등과도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다음 몇 주, 몇 달간 상황이 발전해 회담에 복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미국은 전적으로 그렇게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비핵화 등에서 진전이 이뤄지기 시작하면 위협 자체가 축소될 것이기 때문에 이 지역에서의 미군 주둔 수요를 감축하는 절차를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 당국은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씨를 6개월만에 석방했습니다.

VOA뉴스 조은정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