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홍콩 반중 시위대-정부당국자간 첫 대화, 합의 도출 실패


21일 홍콩 민주화 시위대가 학생 대표와 정부 대표 사이의 대화를 중계 화면으로 지켜보고 있다.

홍콩의 반중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학생 대표들과 홍콩 정부당국자 사이에 오늘(21일) 공식적인 첫 대화가 이뤄졌지만 합의 도출에는 실패했습니다.

정부와 시위대 대표들은 조금 전 홍콩 의학 아카데미에서 총리 격인 캐리 람 정무사장과 8개 대학 학생회 연합체인 홍콩 전상 학생연회의 알렉스 차우 비서장을 대표로 약 2시간 가량 얼굴을 마주한 채 첫 공식 대화를 가졌습니다.

람 정무사장은 이 자리에서 시위대는 우선 지난 3주간에 걸친 도심 점거 시위를 중단하고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진지하게 대화에 나설 것을 요청했습니다.

반면 차우 비서장은 정부가 행정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사전 검토 결정을 번복하지 않는 한 시위를 풀 수 없다며, 홍콩 시민들에게 행정장관 후보 추천 권한을 부여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람 정무사장은 홍콩은 독립 국가가 아닌 만큼 선거제도 역시 마음대로 결정할 수 없다며 난색을 표했습니다.

앞서 렁춘잉 행정장관 역시 언론 인터뷰에서 일반 시민들에게 행정장관 후보 추천을 허용하면 빈곤층이 선거에서 득세할 수 있다며 수용 불가 방침을 재확인한 바 있습니다.

결국 시위대와 정부당국자간 이날 대화는 별다른 합의점을 이루지 못한 채 마무리 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