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안보실장 "미-일 방위지침 개정 주변국 우려 반영해야"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 첫번째)이 21일 청와대에서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전보장 국장(오른쪽 첫번째)을 면담하고 있다.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 첫번째)이 21일 청와대에서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전보장 국장(오른쪽 첫번째)을 면담하고 있다.

김관진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미-일 방위안보지침 재개정 추진과 관련해 주변국의 우려를 반영하고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실장은 오늘(21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국을 방문 중인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전보장회의 국장과 만나 일본의 집단 자위권 행사 추진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다시 전달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베 일본 총리의 외교 책사로 평가 받는 야치 국장은 한국과 일본은 가장 가까운 이웃으로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고 있다며 내년도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의 개선을 위해 노력하자고 밝혔습니다.

김 실장도 두 나라가 국교정상화 50주년을 계기로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진지한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밝히고 이를 위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해결이 가장 중요한 핵심 현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