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군 "북한 군사분계선 도발에 단호히 대응"


북한 경비정 1척이 연평도 인근 서해 북방한계선을 침범해 한국 군의 경고사격을 받고 퇴각한 지난 7일 한국 군 병사들이 비무장지대 인근에서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경비정 1척이 연평도 인근 서해 북방한계선을 침범해 한국 군의 경고사격을 받고 퇴각한 지난 7일 한국 군 병사들이 비무장지대 인근에서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군 당국이 비무장지대 내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순찰활동을 계속하겠다고 밝힌 북한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군사분계선을 둘러싼 남북간 긴장이 더욱 높아질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당국이 군사분계선에서의 북한 도발에 대해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이 일대를 둘러싼 남북간 긴장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한국 국방부에 따르면 북한은 20일 저녁 서해 군 통신선을 통해 비무장지대 내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정찰 활동을 계속하겠다는 내용의 전화통지문을 한국 측으로 보냈습니다.

북한은 자신들의 정상적인 순찰활동에 대해 한국 군이 경고 방송과 경고사격을 했다며 비난했습니다.

이어 북한은 순찰활동을 계속할 것이며 한국 군이 또 도발한다면 예상할 수 없는 보복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답신을 통해 북측이 지난 18일과 19일 이틀 연속 군사분계선을 침범한 것에 대한 정당한 경고사격을 실시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또한 북측이 도발행위의 책임을 한국에 전가하는 데 대한 유감을 표하며 도발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북한의 도발이 계속된다면 정해진 절차에 따라 대응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지난 20일 국회 국방위원회 합동참모본부 국정감사에 참석한 최윤희 합참의장의 발언 내용입니다.

[녹취: 최윤희 한국 합동참모본부 의장] “MDL도 군사적인 도발행위에 대해 저희는 주저함 없이 단호하게 대응합니다. 더 이상 도발을 생각조차 못하게 확고하게 대응하겠습니다.”

한국 군은 북한군이 비무장지대 내 남쪽에 있는 군사분계선에 접근하거나 시설물 등을 훼손할 경우 경고방송을 하고 그래도 철수하지 않을 경우 경고사격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20일에도 중부지역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순찰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의 이러한 도발 행위가 한국을 압박하기 위한 것이며 긴장이 지속된다면 충돌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평가했습니다.

한국의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정영태 박사입니다.

[녹취: 정영태 한국 통일연구원 박사] “적절한 핑계를 자꾸 만들 거예요. 지금 군사분계선에도 의도적으로 하는 것 같은데 이 자체를 자기들은 정상적인 정찰활동인데 남측에서 도발행위로 보고 사격을 했다든가 이런 식으로 몰고 간다는 거죠. 이런 핑계거리를 축적 시켰다고 좀 더 큰 형태의 도발을 할 가능성도 있겠다 생각이 들어요.”

앞서 북한군은 지난 18일 강원도 철원군 북방 군사분계선에 접근한 뒤 한국 군의 경고사격을 받고 철수했으며 19일에는 경기도 파주 북방 군사분계선 인근에서 한국 군과 총격전을 벌였습니다.

북한은 군사분계선 일대에 설치된 푯말을 확인하는 등 정상적인 순찰활동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