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북 여대생 세계 젊은 지도자 회의서 북한 인권 고발


아일랜드 수도 더블린에서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2014 세계 젊은 지도자 회의 (One Young World Summit 2014)에서 탈북 여대생 박연미 씨가 연설하고 있다.

아일랜드 수도 더블린에서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2014 세계 젊은 지도자 회의 (One Young World Summit 2014)에서 탈북 여대생 박연미 씨가 연설하고 있다.

올해 스물 한 살의 탈북 여대생 박연미 씨가 아일랜드에서 열린 세계 젊은 지도자 회의에서 북한 인권 참상을 고발했습니다. 박 씨는 특히,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 북송을 막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일랜드 수도 더블린에서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2014 세계 젊은 지도자 회의 (One Young World Summit 2014)가 열렸습니다.

전 세계 190여개 나라에서 온 18세에서 30세의 젊은 지도자 1천 3백여 명이 모인 이번 회의에서, 올해 스물 한 살의 탈북 여대생 박연미 씨는 북한 인권을 고발했습니다.

[녹취: 박연미] North Korea is the only country in the world that executes people…

북한은 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은 국제전화를 했다고 처형당하는 세계 유일의 나라라는 겁니다.

이번 회의의 연사 30명 가운데 한 명으로 선발된 박 씨는 실제로 아홉 살 때 친구 엄마가 미국 영화를 봤다는 이유로 공개 처형되는 장면을 직접 봤다고 말했습니다.

박 씨는 북한 주민들이 지금도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며, 북한 정권에 대해 의문을 표시하는 사람은 연좌제 때문에 3대가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되거나 처형된다고 말했습니다.

1993년생인 박연미 씨는 2007년 북한을 탈출했습니다. 당시 열 세 살 이었던 박 씨는 탈북 과정에서 끔찍한 일을 당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연미] I saw my mother raped. The rapist was a Chinese broker…

북한에서 탈출하던 날, 중국인 브로커에게 어머니가 성폭행을 당하는 장면을 봤다는 겁니다.

박 씨는 또한 북한을 탈출한 후 중국에서 아버지가 사망했을 때 아버지를 남몰래 묻어야 했다며, 다시 북한으로 보내지는 것이 두려워 마음 놓고 울 수 조차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박 씨는 약 30만 명의 탈북자들이 중국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연미] 70% of north Korean women and teenage girls…

특히, 탈북 여성과 10대 소녀의 70%가 적게는 미화 2백 달러에 희생되고 있다는 겁니다.

박 씨는 이번 회의에 참석한 전 세계의 젊은 지도자들에 자유를 찾아 북한을 떠난 탈북자들을 지원해 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또한, 박 씨는 중국의 탈북자 강제 북송을 막아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연미] we need governments all around the world…

전 세계 정부가 탈북자 북송을 중단하도록 중국에 압력을 가해야 한다는 겁니다.

박 씨는 특히 이번 회의에 참석한 중국 대표들이 탈북자 강제 북송 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높임으로써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박 씨는 20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오슬로 자유포럼’에 참석해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해 연설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