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납북 조사 실태 파악차 평양에 당국자 파견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북한의 일본인 납북자 재조사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정부 당국자를 평양에 파견할 계획입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오늘(20일) 이같이 밝히고, 방북단에는 이하라 준이치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또 파견 시기와 관련해 아직 정해져 있지 않지만, 되도록 빠른 시기에 파견하겠다는 뜻을 시사했습니다.

일본 언론은 빠르면 이달 중으로 대표단이 방북하게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달 29일 중국 선양에서 열린 일본과 북한의 외무성 국장급 협의 때, 북한 측은 당국자를 파견해 직접 납치문제 조사상황을 청취할 것을 일본 측에 제안한 바 있습니다.

이하라 국장이 평양을 방문하면 서대하 일본인 납치문제 특별조사위원회장을 면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