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안보협의회·2+2 회의, 23일 워싱턴 개최


지난해 10월 서울에서 열린 제45차 미-한 안보협의회에서 척 헤이글 미 국방장관(왼쪽)과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이 악수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서울에서 열린 제45차 미-한 안보협의회에서 척 헤이글 미 국방장관(왼쪽)과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이 악수하고 있다.

한국 국방부는 제46차 미-한 안보협의회의, SCM이 오는 23일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된다고 20일 밝혔습니다.

미-한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대북정책 공조, 북한 핵과 대량살상무기에 대비한 맞춤형 억제전략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미국과 한국은 SCM과 연계해 외교-국방장관 연석회의, 일명 2+2 회의도 개최합니다.

그러나 당초 워싱턴서 진행할 예정이던 미-한 군사위원회는 화상회의로 대체 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최근 한반도 군사 상황을 고려해 양국 합참의장이 참여하는 회의는 이같이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미-한 양국은 이번 2+2 회의에서 당초 2015년 말로 예정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재연기 방안을 합의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한 두 나라가 2+2 회의를 여는 것은 지난 2010년 7월과 2012년 6월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