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대북전단 살포 물리적으로 저지할 계획 없어"


지난 15일 대북전단살포 및 애기봉등탑 반대 시민공동대책위 접경지역 주민들과 시민단체 회원들이 서울 정부청사 앞에서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난 15일 대북전단살포 및 애기봉등탑 반대 시민공동대책위 접경지역 주민들과 시민단체 회원들이 서울 정부청사 앞에서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오늘(20일) 일부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 계획에 대해 북한이 격파 사격 등으로 위협하는 것과 관련해 물리적으로 전단 살포를 저지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한국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제한할 법적 근거나 관련 규정이 없다며 전 살포를 제한할 수 없다는 것이
한국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임 대변인은 과거 대북 전단 살포 때 경찰이 현장에 나간 것은 필요한 안전조치를
하기 위해서였지 전단 살포를 제한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임 대변인은 이어 오는 25일로 예정된 한 민간단체의 공개적인 대북 전단 살포 계획과 관련해 해당 단체와 연락을 해서 신중하고 현명하게 대처해 달라는 입장을 전달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