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한국측 GP 조준사격…명백한 도발"


지난 7일 북한 경비정 1척이 연평도 인근 서해 북방한계선을 침범해 한국 군의 경고사격을 받고 퇴각한 후, 한국 군 병사들이 비무장지대 인근에서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7일 북한 경비정 1척이 연평도 인근 서해 북방한계선을 침범해 한국 군의 경고사격을 받고 퇴각한 후, 한국 군 병사들이 비무장지대 인근에서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19일 경기도 파주 비무장지대 내 군사분계선에서 발생한 남북간 총격전 당시 북한군이 한국군 소초를 향해 조준사격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국 군당국은 명백한 도발행위로 규정하고 북한을 비난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방부는 지난 19일 경기도 파주 비무장지대 내 군사분계선에서 발생한 남북간 총격전 당시 북한군이 한국군 소초를 향해 조준사격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군당국은 북한의 이러한 행위가 매우 도발적인 일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의 20일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우리가 경고방송을 수 차례하고 그에 이어서 경고사격을 합니다. 이 경고 사격된 탄환은 MDL을 넘어가지 않고 우리 측 지역에 떨어지도록 사격을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군은 우리 측 소초에다가 사격을 했습니다. 그것은 도발적 행위입니다.”

김 대변인은 이전에는 한국군이 경고사격을 하면 북한군은 그 지역을 벗어났지만 최근에는 대응사격을 하고 있다며 한국군의 대응사격에 대한 공세적 대응 준비의 하나일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모든 전선에서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는 등 추가 도발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면서 군사적 도발과 정전협정 위반 행위를 중단할 것을 북한군에 엄중하게 경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이에 앞서 지난 19일 오전 판문점 서쪽 6km 떨어진 비무장지대 내 군사분계선에 북한군 10여 명이 접근했으며 이에 따라 넘어오면 사격하겠다는 경고방송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오후에도 재차 군사분계선에 접근하는 북한군을 향해 경고방송과 함께 경고사격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측의 경고사격 후 곧바로 북한군이 사격한 것으로 추정되는 피탄 2발이 한국 비무장지대 소초에서 발견됐으며 한국 군은 북한군 지역으로 추가 대응사격을 실시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군은 지난 18일에도 강원도 철원군 비무장지대 내 군사분계선에 접근했으며 한국 측 경고방송에 북한군이 즉각 철수하면서 총격전이 벌어지지는 않았습니다.

세계북한연구센터 안찬일 박사는 이틀 연속 계속된 북한의 도발 행위에 대해 무력시위라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안찬일 박사 /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 “전단을 뿌리지 말아 달라는 겁니다. 뿌리면 또 쏘겠다 무력시위를 하는 거죠. 또 고위급 회담 전에 압박 수단을 많이 동원해서 국제사회의 관심도 끌고 이런 복합적인 의도가 있어요.”

한국 군 당국은 최근 비무장지대 일대의 동향과 관련해 북한군이 군사분계선 상의 푯말이나 표시물의 번호, 위치 등을 확인하는 정찰활동을 위해 군사분계선에 접근했을 가능성이 있으며 대북전단 살포 등에 대비해 한국 측에 도발의 책임을 전가하기 위한 명분 쌓기 용일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