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일본 정치인들 야스쿠니 신사 참배 비난


17일 참배를 위해 야스쿠니를 방문한 일본 초당파 의원 연맹에 속한 여야 의원들이 안내를 받고 있다.

17일 참배를 위해 야스쿠니를 방문한 일본 초당파 의원 연맹에 속한 여야 의원들이 안내를 받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 가을 제사를 위해 공물을 봉납한 것으로 나타나 주변국과의 마찰이 예상됩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17일)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사비로 봉납했다고 신사 측이 밝혔습니다. 야스쿠니 신사는 전범자들의 위패가 보관된 곳입니다.

아베 총리가 공물을 보낸 만큼 가을 제사 기간 직접 참배는 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다만 일본 초당파 의원 연맹에 속한 여야 의원 110여 명과 일부 정부 각료들이 이날 야스쿠니를 집단 참배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정례회견에서 아베 총리의 공물 봉납에 대해 개인적인 차원에서 이뤄진 일로 정부가 견해를 내놓을 입장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고 중국은 “엄중한 우려와 결연한 반대를 표시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