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진핑 중국 주석, 북한에 친선관계 없는 짧은 답전 보내


지난달 30일 중국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열린 '열사 기념식' 행사에 참석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그 뒤로 리커창 총리가 지나가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달 30일 중국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열린 '열사 기념식' 행사에 참석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그 뒤로 리커창 총리가 지나가고 있다.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신중국 건립기념일을 맞아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보낸 축전에 두 문장짜리 짧은 답전을 보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시 주석이 리커창 총리와 장더장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과 함께 지난 13일 김 제1위원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그리고 박봉주 내각 총리에게 답전을 보내왔다고 오늘(17일) 보도했습니다.

시 주석은 답전에서 중화인민공화국 창건 65돌에 즈음해 축전을 보내준 데 감사를 표한다며 북한의 융성번영과 조선인민의 행복을 축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의 올해 답전에는 ‘전통적인 중국과 북한의 친선’ 등의 표현이 없어 최근 악화된 양측의 관계를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