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말레이시아 경찰, 시리아 ISIL 가담 모의 14명 체포


지난 6월 이라크 바드다그 북부 모술에서 ISIL 추종자들이 ISIL 깃발을 흔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6월 이라크 바드다그 북부 모술에서 ISIL 추종자들이 ISIL 깃발을 흔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자료사진)

이슬람 수니파 반군 ISIL에 가담하기 위해 시리아로 들어가려던 말레이시아 학생 등 10여 명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어제(15일) 밤 수도 쿠알라룸푸르 인근 샤알람 지역의 한 식당을 급습해 시리아 행을 모의하던 남녀 14명을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터키를 거쳐 시리아로 들어가 ISIL에 합류하려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테러 가담을 기도한 이들 가운데는 학생과 공장 노동자들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ISIL을 비롯한 시리아의 이슬람 과격단체들은 최근 인터넷 사회연결망 등을 이용해 이슬람 국가인 말레이시아의 10대 여학생들까지 포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들 단체가 이슬람 경전 코란을 내세워 15세에서 30대 연령대 사람들을 끌어들이고 있다며 종교기관 등에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