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당초 전통문서 '긴급 단독접촉' 제의"


북한의 긴급 제의로 15일 판문점에서 남북 정상급 군사회담이 열렸다.

북한의 긴급 제의로 15일 판문점에서 남북 정상급 군사회담이 열렸다.

어제(15일) 열린 남북 군사 당국자 접촉과 관련해 북한은 당초 서해상에서의 남북 함정간 총포 사격과 관련해 긴급 단독접촉을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지난 7일 황병서 국방위 부위원장 명의로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보낸 전통문에서 서해상 함정간 총포 사격과 관련해 긴급 단독접촉을 제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전통문에서 한국측에 긴급접촉을 제안한 것은 알려진 사실이지만, 단독 접촉을 제안했다는 내용은 새롭게 확인된 겁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그러나 단독접촉이 수행원 없이 일대일 접촉을 의미하는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다만 전통문에서 북측 대표로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참석할 것이라고 언급해, 한국 측에서도 류제승 국방부 정책실장이 단장으로 참석하게 됐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 했습니다.

북한이 지난 7일 보낸 전통문에는 또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남북 함정 간 사격전에 대해 항의하는 내용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서해에서 총격이 있었으니 협의해 보자는 것이지, 항의하는 내용은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 안팎에서는 북한이 남북 함정 간 총격이 발생한 직후, 한국측에 군사 접촉을 제의했다는 점에서 향후 북한이 자신들의 입장을 쟁점화하기 위한 대화에 적극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서강대 정영철 교수입니다.

[녹취: 정영철 서강대 교수] “북한이 최근 적극적인 대남 행보를 보이는 것은 사실이고 그런 측면에서 좀 무게감 있는 인사들이 남북 회담의 장에 나오고 있는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북한은 그 동안 일관되게 대화를 통해 남북 간 현안을 풀자고 주장해 왔고, 이번 회담 역시 전단이나 비방 중상 문제 등에 대해 한국 정부가 지켜야 할 것이 있다며 항의하는 성격이 강한 것 같습니다.”
이에 따라 남북이 7년 만에 전격적으로 성사된 장성급 군 당국자간 접촉에서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한 입장을 교환한 만큼, 앞으로 열릴 2차 고위급 접촉에서 보다 본격적으로 관련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5.24조치 해제와 전단 문제 등을 집중 제기할 것으로 예상되는 북한과 달리 한국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문제와 비무장지대, DMZ 세계평화공원조성 사업 등을 우선적으로 제기한다는 방침이어서, 양측이 접점을 찾는 데 어려움이 예상됩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