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가안보실-북한 국방위…새 '핫라인'으로


지난 4일 북한의 황병서 국방위 부위원장이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에 참석한 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북한으로 돌아가고 있다. 지난 7일 서해 북방한계선 인근에서 남북 함정 사이에 총격이 오간 뒤, 북한은 황병서 국방위 부위원장 명의의 전화통지문을 한국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앞으로 보냈다.

지난 4일 북한의 황병서 국방위 부위원장이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에 참석한 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북한으로 돌아가고 있다. 지난 7일 서해 북방한계선 인근에서 남북 함정 사이에 총격이 오간 뒤, 북한은 황병서 국방위 부위원장 명의의 전화통지문을 한국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앞으로 보냈다.

북한의 황병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 4일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에 참석한 뒤 한국의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북한의 국방위원회 사이에 ‘긴급 직통전화-핫라인’이 굳어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지난 7일 서해 북방한계선 인근에서 남북 함정 사이에 총격이 오간 뒤 황병서 국방위 부위원장 명의의 전화통지문을 한국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앞으로 보냈습니다.

이 통지문은 한국 측에 ‘긴급 단독접촉’을 제의하는 내용이었던 것으로 16일 알려졌습니다.

그 동안 북한 국방위가 청와대 안보실에 통지문을 보낸 적은 있지만 황 부위원장 명의로 보낸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특히 북한에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을 제외하고 최고의 권력자라고 할 수 있는 황 부위원장이 청와대에 직접 접촉을 제의했다는 점은 남북간 현안을 대화로 풀겠다는 의지라는 해석을 낳고 있습니다.

황 부위원장의 통지문을 시작으로 남북한은 의견 조율을 거쳐 지난 15일 ‘남북한 군사 당국자 접촉’이 성사됐습니다.

남북 양측의 최고권력기구 사이의 의견교환에 따라 성사된 접촉답게 남쪽에서는 예비역 중장인 류제승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이, 북쪽에서는 국방위 책임참사 자격으로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수석대표로 나섰습니다.

과거 장성급 회담의 수석대표가 소장이었다는 점에서 국방장관 회담을 제외하고는 가장 높은 급의 군사접촉이 이뤄진 셈입니다.

이 같은 남북 현안에 대한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북한 국방위원회 사이의 직접 대화는 지난 2월 1차 고위급 접촉 이후 본격화됐습니다.

당시 북한 국방위는 청와대 안보실에 전통문을 보내 고위급 접촉을 전격 제안했고 남북한은 그 뒤 물밑 의견 교환 끝에 고위급 접촉이 이뤄졌습니다.

1차 고위급 접촉 이후 북한 국방위는 지난 3월과 9월에 탈북자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항의하는 전통문을 청와대 안보실로 보내기도 했습니다.

또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을 계기로 만난 김관진 청와대 안보실장과 황병서 국방위 부위원장은 제2차 고위급 접촉에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지난 13일 북한에 전통문을 발송해 제2차 고위급 접촉을 오는 30일 갖자고 제의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이처럼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북한 국방위원회 사이의 긴급 직통전화-핫라인은 북한 측의 필요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유력합니다.

한국의 한 지난 정부 전직 고위관료는 북한이 항상 대통령과 소통이 가능한 청와대 고위인사가 남북간 회담에 참여하기를 원해 왔다고 분석했습니다.

이 전직 고위관료는 나아가 북한은 앞으로 열리는 고위급 접촉을 박근혜 대통령과 김정은 제1 위원장을 대리해서 열리는 회담으로 받아 들일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