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자체 작성 ‘인권결의안’ 초안 유엔서 회람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 건물 (자료사진)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가 15일 자국의 인권 상황에 대한 인권 결의안 초안을 작성해 유엔대표부에 돌렸습니다.

유엔주재 북한대표부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원국 외교관 60여 명을 초청한 가운데 비공개 회의를 열고 결의안 초안을 회람시켰습니다.

북한은 초안에서 지난 8월 ‘유엔 아동권리협약 보충의정서’에 서명한 점 등을 거론하며 자국이 국제무대에서 인권 증진을 위해 협력 하고 있다는 주장을 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북한 유엔대표부는 지난 9일 자체 결의안을 제출하겠다는 뜻을 담은 편지를 각국 유엔대표부에 돌렸습니다.

북한의 움직임은 최근 유럽연합 등이 북한의 반 인권 행위 관련자를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하는 내용의 유엔인권 결의안 초안을 회람하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