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윈난성 건설현장서 유혈 충돌 8명 사망


15일 중국 윈난성 쿤밍시에서 경찰과 마을 주민들 간의 유혈 충돌이 발생한 가운데, 주민들이 경찰이 쓰던 진압용 방패를 빼앗았다.

15일 중국 윈난성 쿤밍시에서 경찰과 마을 주민들 간의 유혈 충돌이 발생한 가운데, 주민들이 경찰이 쓰던 진압용 방패를 빼앗았다.

중국 윈난성 쿤밍시의 한 건설 현장에서 건설사 측과 주민 사이에 충돌이 벌어져 8명이 숨졌다고 중국 언론이 오늘(15일) 보도했습니다.

쿤밍시 정부는 어제(14일) 진닝현의 한 공업품 무역물류센터 건설 과정에서 시공사 직원들과 이에 반대하는 주민들 사이에 충돌이 발생해 사망자 외에도 18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사망자 가운데 6명은 시공사 직원이며 나머지 2명은 주민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현지 주민들은 그러나 검은색 제복을 입고 투구를 쓴 사람들이 방패를 들고 시위를 강경 진압했다며 주민들도 휘발유를 뿌리며 이에 대항했다고 전했습니다.

쿤밍시 진닝현 주민들은 지난 2011년 물류센터 건설을 위한 토지 수용이 시작된 이후 헐값 매각에 줄곧 반대해 왔으며, 올 들어 지난 5월과 6월에도 충돌이 빚어진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