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전문가 "북한 올해 곡물생산 증가 전망 의문"


지난해 5월 북한 함흥 인근 통봉협동농장에서 주민들이 모내기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5월 북한 함흥 인근 통봉협동농장에서 주민들이 모내기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올해 북한의 곡물 생산량이 560만t 이상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는 회의적인 반응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올해 북한의 극심한 가뭄에도 불구하고 곡물 생산량은 작년보다 적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최근 잇달아 나오고 있습니다.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 (FAO)는 최근 발표한 ‘식량전망 보고서’ (Food Outlook)에서 북한이 올해 190만t의 쌀을 생산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는 지난해와 같은 규모입니다.

강냉이 (옥수수)도 230만t으로 지난 해 보다 10만t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지난달 평양을 방문한 일본 경제주간지 ‘도요게이자이’의 후쿠다 게이스케 부편집장은 최근 ‘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사회과학원 관계자로부터 올해 알곡 생산량이 작년의 566만t보다 조금 더 많아질 것이라는 설명을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후쿠다 게이스케 일본 ‘주간 동양경제’ 부 편집장] “사회과학원 경제연구소 담당자 말에 의하면 2013년의 알곡생산량은 566만t으로 전년비 36.2만t 늘었다고 합니다. 올해 가뭄으로 큰 피해가 예상됐지만 농사에 전국적으로 사람도 보내고, 투자도 했고, 전기도 돌려서 물 공급을 제대로 했기 때문에 지금 상황은 나쁘지 않다, 오히려 생산량은 작년보다 좀 더 많아질 것이란 설명을 들었습니다.”

566만t은 지난해 11월 FAO와 WFP가 '2013/2014년 곡물 생산량으로 추정한 503만t(도정 후 기준)보다 많은 양입니다.

벨라이 데르자 가가 FAO 북한사무소 대표도 최근 러시아의 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북한 곡물수확량은 600만t에 달할 것이라며 북한이 3~4년 후면 식량 자급자족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한국의 북한 농업 전문가인 권태진 GS&J 북한·동북아연구원 원장은 이 같은 전망에 회의적인 입장입니다.

권태진 원장은 13일 ‘VOA’와의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은 3가지 근거를 들어 북한 곡물수확량이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을 믿기 힘들다고 말했습니다.

무엇보다 올해 가뭄이 북한에서 ‘100년만의 가뭄’이라고 언급할 정도로 심각했다는 겁니다.

[녹취: 권태진 북한 동북아 연구원장] “올해 북한 가뭄이 꽤 심했거든요. 물론 나중에 상당 부분은 회복된 것으로 보이긴 하지만 작년 수준을 능가한다고 보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작년에는 날씨도 좋았고, 비료 공급도 좋았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여러 가지를 비교해 보아도 작년과 비교해 무엇이 좋았을까 의문이 듭니다.”

특히 올해 강냉이 수확량이 지난해에 비해 10만t가량 증가할 것이라는 FAO의 전망은 신뢰하기 어렵다고 권태진 원장은 지적했습니다.

강냉이는 가뭄의 영향을 특히 많이 받는데 올해 파종 시기에 가뭄이 심각해 큰 타격을 받았을 것이라고 권태진 원장은 말했습니다.

권태진 원장은 2주전 디르크 슈테겐 WFP 평양사무소장으로부터 올해 북한 곡물 수확량이 작년 보다 안 좋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WFP는 앞서 ‘VOA’에 공개한 ‘2014 북한 가뭄과 식량안보 상황’보고서에서 올 1월부터 8월 평안도와 황해도 일대 등 북한 최대 곡창지대에 비가 적게 와 피해가 컸다며, 가을 추수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둘째는 올해 북한 곡물 수확량 추정치가 정확히 무엇을 의미하는지 분명치 않다는 겁니다.

[녹취: 권태진 북한 동북아 연구원장] “국제사회에서 북한의 식량 생산량을 양곡 연도로 표현할 때가 있고 Calendar Year로 표현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2013년, 2014년이라고 하는 것이 언제를 의미하는지 알기 어려운 점이 있고요, 또 한가지는 알곡 생산량이라고 하는 게 한국에서 쓰는 환산 단위의 알곡인지 북한에서 쓰는 알곡 단위인지..그 단위가 또 다르거든요.. ”

실제로 벨라이 데르자 가가 FAO 북한사무소 대표는 올해 북한 곡물수확량 추정치인 600만t이 도정 전을 의미하는지 후를 의미하는지 묻는 ‘VOA’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또600만t으로 추정하는 근거를 묻는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현재 북한에서 가을 수확이 진행되고 있다며, 북한 당국이 곡물수확량을 발표해야 정확한 수치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마지막으로 최근 북한 시장에서 곡물 가격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것도 곡물생산량이 작년보다 증가할 것으로 보기 어려운 점이라고 권태진 원장은 말했습니다.

[녹취: 권태진 북한 동북아 연구원장] “시장에서의 곡물 가격만 봐도 오름세가 유지되는 것을 보면 작년보다 좋을 것 같지는 않습니다. 물론 시기적으로 오를 수는 있지만, 오르는 폭이 좀 큰 것을 미루어봐 올 가을 작황을 긍정적으로 보기에는 힘들 것 같습니다.”

권태진 원장은 아직 북한에서 가을 추수가 계속 진행되고 있는 만큼 올해 곡물 수확량은 좀 더 두고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