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리랑카 내전 중단 열차 24년만에 개통


13일 스리랑카 자프나역에서 타밀족 주민들이 24년만에 개통된 열차를 환영하고 있다.

13일 스리랑카 자프나역에서 타밀족 주민들이 24년만에 개통된 열차를 환영하고 있다.

스리랑카에서 오랜 내전으로 중단됐던 열차 운행이 13일 재개됐습니다.

북부 타밀 지역에서 수도 콜롬보를 통과해 남부 지역까지 연결되는 철로가 24년 만에 역사적인 개통을 한 겁니다.

첫 열차에 탑승한 수천명의 승객들은 각 기차역 마다 들러 사진을 촬영하는 등 역사적인 순간을 기념했습니다.

열차에는 또 마힌다 라자팍사 스리랑카 대통령과 정부 고위 관료들, 정부군 사령관 등 지도부도 탑승해 43킬로미터에 달하는 철도 구간을 함께 시승했습니다.

북부와 남부 지역을 연결하는 이 철도 노선의 이름은 북부 주도인 자프나의 이름을 따라 ‘자프나의 여왕’으로 명명됐습니다.

스리랑카 정부는 이 철도의 재건을 위해 인도에서 8억 달러의 차관을 들여왔습니다.

한편 스리랑카 내전은 1983년부터 2009년까지 26년 동안, 다수인 불교도 싱할리족과 분리독립을 요구했던 소수 힌두교도 타밀족 사이의 갈등으로 빚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