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인 10명 중 8명, 남북정상회담 지지'


지난 1일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 결승전에서 한국 응원단이 북한 대표팀을 응원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1일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 결승전에서 한국 응원단이 북한 대표팀을 응원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인 4명중 1명은 5·24대북 제재 조치를 해제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대다수 국민들은 박근혜 대통령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남북 정상회담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의 아산정책연구원과 동아일보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최원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의 대남 공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한국민 23.5%가 ‘5.24 대북 제재 조치’를 해제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한국의 민간 연구소인 아산정책연구원과 동아일보가 공동으로 실시한 북한·통일문제 여론조사에 따르면 5·24 제재조치를 해제해야 한다는 견해가 31.5%로 ‘해제해서는 안된다는 의견(23.5%) 보다 다소 많았습니다. 그러나 응답자중 44.5%는 5.24 조치 해제에 ‘잘 모르겠다’다는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5.24 조치란 2010년 북한의 천안함 공격이후 한국 정부가 취한 대북 제재로 개성공단을 제외한 남북 교역과 인적 교류를 금지한 조치를 말합니다.

한편 한국민 10명 중 8명은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만나 남북 정상회담을 해야 한다고 대답했습니다.

또 대다수의 한국민들은 점진적인 통일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통일을 서두르는 것보다 여건이 성숙되기를 기다려야 한다’고 답한 사람이 전체의 73%를 차지했습니다.

반면 ‘가능한 한 빨리 통일이 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은 14%에 불과했습니다. 또 ‘지금 이대로가 좋다’는 의견이 8%, 그리고 통일에 관심이 없다는 답도 5%가 나왔습니다.

‘왜 통일을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원래 한민족이었기 때문’이라는 당위론을 택한 사람이 33%로 가장 많았습니다. 그 뒤를 이어 ‘경제성장이 촉진될 수 있기 때문’이라는 답이 많았습니다.

통일이 어떤 방식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남북 협상을 통한 평화통일’의 형태라고 한 응답자가 43%를 차지했습니다. 그리고 ‘북한 체제 붕괴 후 남한식 체제로 흡수통일’될 것이라고 생각한 응답자가 42%로 집계됐습니다.

통일 시점을 묻는 질문에 ‘앞으로 6년에서 10년 이내’라고 답한 사람이 전체의 28%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번 여론 조사는 9월에서 10월에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VOA 최원기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