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미군 유해 유실 위기...발굴 중단 미국 책임”


지난 1999년 북한은 북한 지역에서 발굴한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를 판문점을 통해 미국 측에 전달했다. (자료사진)

지난 1999년 북한은 북한 지역에서 발굴한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를 판문점을 통해 미국 측에 전달했다. (자료사진)

북한은 오늘(13일) 6.25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군 유해들이 유실될 위기에 놓였다며 미군 유해발굴 작업이 중단된 것은 미국의 ‘북한 적대정책’ 탓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조선인민군 판문점 대표부 대변인 담화’에서 척 헤이글 미국 국방장관이 지난달 19일 미군 유해발굴의 중단 책임을 북한에 돌리는 발언을 했지만, 유해발굴 작업이 중단된 것은 미국의 일방적인 처사에 따른 것으로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미국은 지난 1996년부터 북한에서 미군 유해 발굴작업을 진행했다가 2005년 미국 발굴팀의 안전을 우려해 중단했고 2011년 북한과의 합의로 다시 시작했으나 이듬해 3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이 발표되자 또 다시 중단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