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필요시 대북전단 살포에 안전조치 할 것”


지난 11일 한국 경기도 연천군 중면 면사무소에서 전날 북한군의 실탄이 떨어진 현장을 군인이 지키고 있다.

지난 11일 한국 경기도 연천군 중면 면사무소에서 전날 북한군의 실탄이 떨어진 현장을 군인이 지키고 있다.

한국 정부는 예정대로 남북 2차 고위급 접촉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로 남북 간 총격전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필요할 경우 안전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2차 고위급 접촉은 남북이 이미 합의한 사안인 만큼, 지켜져야 한다는 것이 기본입장이라며 예정대로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임병철 한국 통일부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고위급 접촉의 일정이나 의제가 결정되는 대로 북한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우리 측에서는 구체적으로 북한에 제의할 내용에 대해서 현재 검토 중에 있어서 아직 정확한 것은 확정되지 않았고, 북한에 제의할 정확한 시점도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습니다. 국가안보실 명의로 북한에 제의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와 함께 전단 살포로 남북간 총격전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한국 국민의 신변 안전을 고려해 필요할 경우 안전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단 살포 문제는 기본적으로 민간단체가 자율적으로 판단할 사안이지만, 해당 지역 주민들의 우려를 감안해 민간단체 들에게 신중하게 판단해 주기를 요청하겠다는 겁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임병철 대변인] “정부의 현재 기본입장에는 변화가 없고, 실제로 북한의 전단에 대한 사격이, 총격이 있었고, 또 해당 지역주민들의 반발과 우려 이런 것들을 감안해서 과거에 필요한 안전조치를 정부는 취해왔고, 그러한 연장선상에서 앞으로 기본입장이 적용되리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언급은 북한이 지난 10일 민간단체가 보낸 전단을 향해 총격을 가한 뒤, 연천 지역 주민들이 불안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가 공권력을 동원해 전단 살포를 제한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국 정부는 과거에도 북한이 전단 살포에 대해 물리적 타격을 가하겠다고 위협하자, 지역 주민과의 충돌 방지와 신변 안전이라는 명목으로 전단 살포 지역에 대한 민간단체 관계자들의 출입을 막은 적이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실제 지난 11일 경찰을 동원해 연천과 포천 일대에서 전단을 날리려는 민간단체를 제지하기도 했습니다.

한국 정부의 이 같은 입장에도 불구하고, 탈북자들이 주도하고 있는 전단 살포 단체들은 앞으로도 전단을 계속 보내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지난 10일 경기도 연천군에서 전단을 날려 북한이 사격을 하게 만든 탈북자 출신 이민복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장입니다.

[녹취: 이민복 북한동포돕기 대북풍선단장] “전단을 적게 뿌려도 주민들 사이에서 그 얘기들이 입으로 입으로 퍼뜨리는 거에요. 그러니까 체제의 균열이 일어나고 위협을 느껴서 북한이 저렇게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보이구요. 우리는 북한이 라디오와 인터넷을 개방하기 전까지 비공개로 계속 날려 보낼 겁니다. “

북한은 전단 살포로 남북간 총격전이 벌어진 지난 10일 이후 각종 매체들을 동원해 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연일 한국 정부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12일 남북 고위급접촉 북측 대표단 대변인 담화에서 전단 살포가 계속되면 더 강도 높은 물리적 타격이 이어질 것이라고 위협한 데 이어 13일 노동신문을 통해 한국 정부가 전단 살포를 중지시키기 위한 실제적 조치를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