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5.24 조치, 남북 대화로 풀어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통일준비위원회 제2차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통일준비위원회 제2차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잇단 군사 도발에도 한반도 긴장완화와 평화정착을 위해 북한과 대화할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남북 2차 고위급 접촉에서 5.24 조치 문제도 논의하자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통일준비위원회 2차 전체회의를 주재하며 북한의 도발엔 단호히 대처하되 대화의 문은 항상 열어놓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전쟁 중에도 대화는 필요하다는 말이 있듯이 한반도 긴장완화와 평화정착을 위해선 대화는 지속돼야 합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최근 번갈아 보인 대화와 도발 행동에 대해선 이중적 행태라고 지적하면서도 대화는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인천 방문과 남북간 대화 재개 합의로 한국 국민들이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가졌지만 곧 이은 서해 북방한계선과 휴전선 총격 사건으로 다시 불안이 가중됐다며 그동안 남북관계는 늘 이렇게 이중적 모습을 보여왔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남북한이 개최에 합의한 2차 고위급 접촉을 남북관계 개선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5.24 대북 제재 조치도 논의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지금 핫이슈인 5.24 문제 등도 남북한 당국이 만나서 책임 있는 자세로 진정성 있는 대화를 나눠 풀어가야 합니다”

박 대통령이 5.24 조치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은 취임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5.24 조치는 북한 당국이 남북관계 개선의 걸림돌로 줄곧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기 때문에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이례적 언급에 대한 북한측의 반응이 주목됩니다.

박 대통령은 또 섣부른 판단으로 남북관계 환경을 바꾸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라고 말해 북한과 대화를 하되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박 대통령은 같은 맥락에서 통일준비위원회를 향해 남북관계를 정략적 또는 정치적인 문제로 끌고 가거나 이용하려는 데 대해선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며 정치권과 사회 일각에서 제기되는 선동적 주장에 대한 차분하고 냉정한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통일준비위원회의 활동방향과 관련해선 비무장지대 세계생태평화공원 건설 세부방안 마련을 비롯해 평화통일헌장 제정 준비, 북한 주민의 삶의 질 개선방안 추진, 통일 한반도 달성을 위한 주변국 설득 등을 제시했습니다.

비무장지대 공원 건설 방안과 관련해 공원 후보지 선정에 본격 착수하고 친환경 공원 조성을 위한 기초설계 작업과 주변지역 도로 정비 등을 추진해 북한도 동참할 수 있도록 이끌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평화통일헌장 제정에 대해서는 통일 준비 과정에서 국민이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통일 이후 추구해야 될 가치와 비전이 어떤 것인지에 대해 구체적이고 현실감 있는 내용을 담아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북한 주민의 삶의 질 개선과 관련해선 의료분야의 경우 기존의 의약품 지원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 의료장비와 의료시설 까지 포괄하는 지원 체계를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