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대북 전단 살포 계속되면 더 강한 물리적 타격"


10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주차장에서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들이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의 사진을 대북전단 풍선에 매달고 있다.

10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주차장에서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들이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의 사진을 대북전단 풍선에 매달고 있다.

북한은 한국 측의 대북전단 살포가 계속될 경우 더 강한 물리적 타격을 가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북한은 12일 ‘고위급접촉 북측 대표단 대변인 담화’에서 지난 10일 탈북자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이 같은 엄중한 도발을 막기 위해 더 강도 높은 섬멸적인 물리적 타격이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담화는 이번 대북전단 살포가 한국 당국의 노골적인 묵인 아래 진행됐다고 주장하면서도 2차 남북 고위급접촉이 일정에 올라 있다며 모처럼 마련돼가고 있는 관계 개선 분위기를 계속 살려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12일 대북전단 살포를 반공화국 도발이라고 규정하고 주모자는 한국 당국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노동신문은 이번 전단 살포로 남북관계가 파국에 빠지게 됐을 뿐만 아니라 2차 남북 고위급접촉도 물거품이 된 것이나 다름없게 됐다고 비난했습니다.

신문은 남북관계의 앞날이 전적으로 한국 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