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대북전단 향해 사격…한국 군 대응


10일 한국 경기도 파주에서 탈북자 단체 관계자들이 북한으로 전단을 날려보내고 있다.

10일 한국 경기도 파주에서 탈북자 단체 관계자들이 북한으로 전단을 날려보내고 있다.

북한이 한국의 민간단체들이 북한에 날려보낸 대북 전단 풍선에 총격을 가했습니다. 일부 총탄이 한국 지역에 떨어졌고 한국 군도 대응사격을 가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기자를 전화로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진행자) 남북한 사이에 총격전이 벌어졌다고요, 어떤 상황인지 설명해주시죠.

기자) 네, 북한이 오늘(10일) 한국 민간단체가 날린 대북 전단을 향해 경기도 연천지역에서 공중으로 14.5㎜ 고사총 수발을 발포했다고 한국 합동참모본부가 밝혔습니다.

한국 군도 K-6 기관총 40여 발을 대응 사격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후 2시쯤 경기도 연천 합수리 일대에서 한국 민간단체가 대북 전단을 담은 대형 풍선을 띄운 뒤 오후 3시55분쯤부터 북측 지역에서 발사한 10여 발의 총성이 들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후 4시50분쯤 민통선 일대 아군부대 주둔지와 삼곶리 중면 일대에 북한군 14.5㎜로 추정되는 고사총탄 수발이 떨어져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군은 총탄이 떨어진 현장을 확인하고 오후 5시30분부터 경고방송에 이어 5시40분께부터 북한군 초소 일대에 K-6 기관총 40여 발의 대응사격을 가했다고 합참은 전했다.

진행자) 피해 상황은 없나요?

기자) 네, 아직까지 확인된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오후 5시 55분쯤 경기도 연천군 중면사무소 옆 민방공 대피소에 북한이 사격한 실탄 2발이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연천군과 육군에 따르면 인근에 민가가 위치해 있으나 이로 인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합참은 북한군 동향을 자세히 주시하면서 즉각 대응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진행자) 앞서 북한측의 총격이 한국 민간단체가 북한에 날려보낸 대북 전단을 향한 것이라고 했는데요, 어떤 전단이었나요?

기자) 네, 오늘 오전 11시쯤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 주차장에서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북한 정권을 비판하고 고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 4주기를 추모하는 내용을 담은 대북전단 20만장을 대형 풍선에 담아 북한에 날려보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경기도 연천지역에서도 ‘북한동포 직접돕기 운동 대북풍선단장’인 이민복 씨가 비공개리에 대북전단을 풍선에 실어 북한 쪽으로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이 겨냥한 대북전단은 이민복씨 등이 보낸 전단으로 보이고요, 최고지도자를 노골적으로 비난하는 내용을 담은 데 대한 불만으로 총격을 가한 것으로 보입니다.

진행자) 앞서 북한은 한국 민간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해경고했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지난 9일 ‘서기국 보도’에서 한국측이 이번 전단 살포를 허용하거나 묵인한다면 북남 관계는 또다시 수습할 수 없는 파국으로 치닫게 될 것이며 그 책임은 전적으로 도발자가 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이었습니다.

XS
SM
MD
LG